2019.08.25
  • 스핀햄랜드 및 노동자기금의 경험에 대한 성찰
  • 일대일로―지속가능성(2)
  • 탈북 유튜버를 통해 북한 들여다보기, 가능할까?
  • 제국이 그들의 배를 불리는 방식 I
  • ‘1951년 샌프란시스코체제 극복 동아시아 평화 시민네트워크’를 제안한다!
       
후원하기
다른백년과 함께, 더 나은 미래를 향해
8/29 오전10시, “직접민주주의와 대의제의 상호적 역할” 강연회

많은 분들의 격려와 참석을 부탁드립니다.

스핀햄랜드 및 노동자기금의 경험에 대한 성찰

역사적 흐름 속 사회와 경제 간 발생하는 와류와 변증

일대일로―지속가능성(2)

중국의 독특하고 강력한 ‘국가자본주의 정책’과 서구 자본까지도 모두 끌어들이는 포용성은 일대일로 사업의 지속가능성을 한 단계 높여 준다고 할 수 있다.

탈북 유튜버를 통해 북한 들여다보기, 가능할까?

최근 북한의 변화를 알고 싶어하는 시민들이 많아지고 북한사회에 대해 말하는 화자(話者)들도 늘어났고, 공론의 장도 활성화되고 있다.

제국이 그들의 배를 불리는 방식 I

클린턴 재단의 민낯

‘1951년 샌프란시스코체제 극복 동아시아 평화 시민네트워크’를 제안한다!

동아시아 평화‧역사화해‧인권공동체는 샌프란시스코체제의 한계점을 극복하지 않고는 불가능하다.

미국과 영국의 민주주의 위기(승자독식의 제도)

미국과 영국의 공통적인 정치적 결함은 정치적 대의제의 구조, 특히 ‘단일후보 투표-독식 제도’에 있다.

영원한 ‘문청’(문학청년) 언론인 임재경

원로 언론인 임재경

일본의 한국에 대한 역사적 무례가 세계 경제를 위협한다

조지 워싱턴 대학교 내 한국연구센터의 객원(fellow)연구원으로 있는 브라진스키 교수가 지난 11일 워싱턴포스트(WP)에 기고한 칼럼이다.

일단은 강도부터 먼저 잡아놓고 봐야한다

‘NO JAPAN’이 아닌, ‘NO 아베’를 외치자

인간 원리의 관점으로 최저임금 다시 보기

임금의 최저선 보장은 인간의 원리이자 본성이다

직접 민주주의로 더 행복해질까?

다른백년 출범 3주년을 기념하며 자축하는 책을 발간하였습니다.
“더 많은 권력을 시민에게” 제목으로 21세기 새로운 흐름인 직접민주주의를 소개하는 내용입니다.

혼돈의 미국 외교정책 – NATO와 중동에서 위기

한국이 미국의 대이란 연합작전에 참여해서는 절대 안되는 배경

중국 발전의 어려움은 미중 분쟁이 아니라 중국 내부에 있다

중국 경제의 지속적 성공여부는 기술과 혁신을 통하여 생산성을 끌어 올리느냐에 달려 있다.

직접 민주주의는 대의민주주의를 완성한다

다른백년 출범 3주년을 기념하며 자축하는 책을 발간하였습니다.
“더 많은 권력을 시민에게” 제목으로 21세기 새로운 흐름인 직접민주주의를 소개하는 내용입니다.

previous arrow
next arrow
Slider

현실로 다가오는 100년 미-중 갈등

소비에트 연방의 붕괴는 큰 구멍을 남겼다. 그것을 대체하기에는 “테러와의 전쟁”으로 충분치 않았다. 이후 중국은 모든 것을 다 갖춘 소련의 대안인 것처럼 보인다. 중국은 미국과 많은

Read More »

개벽하러 가는 길

중생접화(中生接化) 마지막 편지를 앞두고 나니 문득 첫 번째 편지글에 쓴 말이 생각납니다. 후생가외(後生可畏)와 선생가외(先生可畏)! ‘개벽파’를 선언한 이병한 선생님과 ‘개벽대학’을 선포한 박맹수 총장님의 기개를 공자의 언어로

Read More »

평화문명의 주춧돌들

그저 장인인 내가 이런 큰 자리에서 견해를 표방하는 것이 부끄럽다. 문제는 나 같은 장인에게도 말을 청하는 시민사회단체가 존재한다는 사실이 신기하다. ‘다른백년’은 미래 세상을 경세지표로 다르게

Read More »

선언 이후 : 세대화, 세계화, 세력화

1. 방탄소년단과 개벽청년단 마지막 글입니다. 마무리를 짓지는 않습니다. 마침표를 찍지도 않습니다. 차라리 느낌표가 더 어울립니다. 선언인 까닭입니다.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비로소 출발선에 섰습니다. 이제야 제대로 한

Read More »

미국경제의 성장 뒤에 숨겨진 현실

편집자 주: 현재 세계 주요 경제국가들 모두 예외 없이 0-1%대의 저성장에 고전하고 있는 반면에 미국만이 홀로 2-3%의 상대적 높은 성장률과 수십 년 만의 최저 실업률을

Read More »

일대일로(2)-연혁과 취지

지난 칼럼에 이어 일대일로 얘기를 계속한다. 일대일로(一带一路, The Belt and Road, 영문약자 B&R)는 ‘실크로드 경제벨트’와 ‘21세기 해상 실크로드’의 약자이다. 이 ‘일대일로’의 기원은 고대 ‘실크로드’에서 찾아

Read More »

개벽세대를 기르자

도덕문명론과 도덕진화론 이제서야 <개벽파선언>을 제안하신 깊은 뜻을 알았습니다. 멀게는 1919년의 <기미독립선언>을, 가깝게는 1989년의 <한살림선언>을 잇는 세 번째 개벽파선언을 기획했던 것입니다. 그리고나니 우리가 하는 작업의 의미도

Read More »

한살림선언 2.0 : 궁궁(弓弓)의 그물망(www)

1. 거대한 뿌리 절로 옷깃을 여미었습니다. 저절로 무릎을 꿇고 큰 절을 올리고 싶어졌습니다. <조선왕조실록>에 이미 ‘개벽’의 용례가 아흔 두 번이나 나온다는 사실에 만시지탄이 새어나옵니다. 18세기

Read More »

현실로 다가오는 100년 미-중 갈등

소비에트 연방의 붕괴는 큰 구멍을 남겼다. 그것을 대체하기에는 “테러와의 전쟁”으로 충분치 않았다. 이후 중국은 모든 것을 다 갖춘 소련의 대안인 것처럼 보인다. 중국은 미국과 많은

Read More »

개벽하러 가는 길

중생접화(中生接化) 마지막 편지를 앞두고 나니 문득 첫 번째 편지글에 쓴 말이 생각납니다. 후생가외(後生可畏)와 선생가외(先生可畏)! ‘개벽파’를 선언한 이병한 선생님과 ‘개벽대학’을 선포한 박맹수 총장님의 기개를 공자의 언어로

Read More »

평화문명의 주춧돌들

그저 장인인 내가 이런 큰 자리에서 견해를 표방하는 것이 부끄럽다. 문제는 나 같은 장인에게도 말을 청하는 시민사회단체가 존재한다는 사실이 신기하다. ‘다른백년’은 미래 세상을 경세지표로 다르게

Read More »

선언 이후 : 세대화, 세계화, 세력화

1. 방탄소년단과 개벽청년단 마지막 글입니다. 마무리를 짓지는 않습니다. 마침표를 찍지도 않습니다. 차라리 느낌표가 더 어울립니다. 선언인 까닭입니다.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비로소 출발선에 섰습니다. 이제야 제대로 한

Read More »

미국경제의 성장 뒤에 숨겨진 현실

편집자 주: 현재 세계 주요 경제국가들 모두 예외 없이 0-1%대의 저성장에 고전하고 있는 반면에 미국만이 홀로 2-3%의 상대적 높은 성장률과 수십 년 만의 최저 실업률을

Read More »

일대일로(2)-연혁과 취지

지난 칼럼에 이어 일대일로 얘기를 계속한다. 일대일로(一带一路, The Belt and Road, 영문약자 B&R)는 ‘실크로드 경제벨트’와 ‘21세기 해상 실크로드’의 약자이다. 이 ‘일대일로’의 기원은 고대 ‘실크로드’에서 찾아

Read More »

개벽세대를 기르자

도덕문명론과 도덕진화론 이제서야 <개벽파선언>을 제안하신 깊은 뜻을 알았습니다. 멀게는 1919년의 <기미독립선언>을, 가깝게는 1989년의 <한살림선언>을 잇는 세 번째 개벽파선언을 기획했던 것입니다. 그리고나니 우리가 하는 작업의 의미도

Read More »

한살림선언 2.0 : 궁궁(弓弓)의 그물망(www)

1. 거대한 뿌리 절로 옷깃을 여미었습니다. 저절로 무릎을 꿇고 큰 절을 올리고 싶어졌습니다. <조선왕조실록>에 이미 ‘개벽’의 용례가 아흔 두 번이나 나온다는 사실에 만시지탄이 새어나옵니다. 18세기

Read More »
김봉준의 신화이야기

김봉준의 신화이야기, 원형공동체를 찾아서

김정호의 중국 시각

김정호의 중국 시각

김화순의 북한사람

김화순의 북한사람, 북한사회

박헌권의 유기체 사상

박헌권의 유기체 사상

양기철의 21세기의 철학과 경제학을 하자

양기철의 21세기의 철학과 경제학을 하자

이래경의 제3섹타 경제론

이래경의 제3섹타 경제론

Emanuel Pastreich의 선비발언대

Emanuel Pastreich의 조선선비의 발언대

김유익의 중국 신향촌건설

김유익의 중국 신향촌건설

김광기의 인사이드 아메리카

김광기의 인사이드 아메리카

함께 다른백년을 준비합시다

매월 25일은 다른백년 후원하는 날

후원안내

한국사회의 새로운 전환을 위한 담론 생산기지인 다른백년은 흩어지고 고립된 지식인집단과 시민사회의 구심점이 될 것입니다.
다른백년의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후원하기

다른백년이
새로워졌습니다

2019년 새해를 맞아
다른백년이 새로워졌습니다.

한국사회의 새로운 전환을 위한 담론의 생산과 기획을 위해 더 치열하게 나아가겠습니다.
더 많은 응원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