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논평

키신저의 연러항중(联俄抗中)

번역자 주: 얼마 전 트럼프와 푸친의 헬싱키 회담을 전후로 국제 언론계 일각에서는 한 가지 소문이 떠돌았다. 즉 미국이 러시아를 끌어들여 중국에 대한 공동전선을 펼칠 것이라는 것인데, 이하는 이에 대한 환구시보의 사설이다. 키신저는 트럼프에게 “러시아와 연합하여 중국에 대항”하도록 부추겼는가?2018-08-02 00:05 (현지시각)서구 매체와 중국 인터넷에서는 요즘 추측 하나가 떠돌고 있다. 즉 트럼프와 푸친의 헬싱키 회담은 키신저가 건의해 추진되었다는 것이다. 이번 회담은 또한 지난해 6월 키신저가 모스크바에 가서 푸친을 만났다는 소문에 대한 사람들의 기억을 불러일으켰다. 사진 : ... 더 보기

어젠다

헬싱키 회담, 세계 권력의 삼각구도에서 주도권을 잡으려는 트럼프

편집자 주: 미국과 서방의 주요 여론들은 헬싱키에서 있었던 미러 정상회담(통역만을 동반한 순수한 개인적 만남)에 대하여 비난과 경멸의 메시지를 던지고 있다. 심지어 공화당 주요인사들조차 트럼프에게 배신과 의혹의 시선을 보내고 있다. 이 가운데 미국 내 진보포탈인 Moon of Alabama는 매우 독특한 시각으로 이를 재구성하고 있다. 키신저의 조언을 받은 트럼프가 미국 주도의 단극 체제를 더 이상 유지할 수 없다는 현실을 상인적 감각으로 느끼면서 미국우선주의를 내세우며 미중러 간의 파워게임을 grand-theory 개념으로 접근하고 있다는 것이다. 문제는 트럼프의 이러한 접근이 우리가 기대하는 ... 더 보기

정책비평

러시아 3.26 반(反)부패 시위: 찻잔 속 태풍인가, 태풍의 눈인가?

지난 3월 26일 일요일 러시아 전역에서 일어난 반정부 시위가 전 세계의 이목을 끌고 있다. 2011~2012년 부정선거 규탄 시위 이후 5년여 만에 최대 규모의 시위가 일어났기 때문이다.실제로 2014년 크림 병합 이후 견고한 철옹성을 구축한 것처럼 보였던 푸틴 체제에서 의미 있는 규모의 조직적 저항 시위가 등장했다는 것 자체가 큰 관심거리라고 할 수 있다. 지난달 26일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시위대가 반정부 시위를 벌이고 있다. (사진출처: AP 연합뉴스)익히 알려진 것처럼, 이번 시위의 핵심 주제는 ‘반(反)부패’였다. 지난 3월 초 알렉세이 나발니가 이끄는 ‘부패와의 전쟁 재단’(Фонд ... 더 보기

정책비평

2016년 러시아 총선, 이변은 없었다!

지난 2016년 9월 18일 러시아 전역에서 제7기 국가두마 의원 선거가 치러졌다. 해당 선거를 통해 5년 임기의 450명 의원들이 2003년 이후 13년 만에 ‘혼합선거제’ 방식으로 새로 선출됐다.2016년 9월 23일 러시아연방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공식 발표에 따르면 제7기 국가두마 의원 선거의 투표율은 2011년 직전 총선에 비해 약 12.5% 낮은 47.88%였다. 또한, 총 14개 정당이 참여한 가운데 6개 정당이 차기 국가두마에 진출했고 여당 통합러시아가 압도적 승리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출처: themoscowtimes.com)먼저, 225석의 비례대표 의석 가운데 5% 진입장벽을 뚫고 차기 국가두마에 진출한 정당은 4개였다. 여당 ...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