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동조합주택(임대)을 우리나라에 적용하는 문제

1.스웨덴의 인구는 975만, 가구 수는 477만, 주택 재고 수는 467만, 천명당 주택 재고 수는 479호, 1인당 전용주거면적 49m²인 나라이다. 이중 자가 비중은 41.6%, 임차인 협동조합 거주 23.2%, 공공임대주택 16.0%, 민간임대주택이 19.2%로 공공임대와 민간임대 주택의 가격차가 별로 없고 모든 임대차에 대한 임대료가 규제되는 가운데, 자가 비중인 41.6%를 제외한 모든 세대가 공공 혹은 민간임대 주택에 거주한다.반면, 우리나라는 2017년 국토교통부 자료에 의하면, 자가 거주가 57.7%, 보증금 낀 월세가 19.9%를 기록했다. 전세는 15.2%이었다. 나머지는 공공임대 전체재고가 140만호로 전체 주택의 9.5%이며 장기임대가 ... 더 보기

1인가구의 폭발적 증가상황에 맞는 주택정책이 필요하다

주택보급율 105% - 그런데 왜 집값이 계속 오르지?우리나라 가구당 주택보급율은 105%라거나 혹은 108%라고 하는 통계수치가 있다. 수치대로라면 주택이 초과 공급되고 있는 상황이고 경기도 동탄이나 충남 천안 등지에서 있는 미분양사태는 설명될지 모르지만 서울과 성남 등 서울 인접지역에서의 투기과열현상은 설명이 되지 않는다. 그리고 여기 다른 수치가 있다. 인구 1000명당 주택보급율이다. 이에 근거한다면 OECD 평균이 1,000명당 470채인데 비해 우리나라는 1,000명당 370채 정도라고 한다. (수치참조: 꿈의 주택정책을 찾아서) 두 근거는 우리나란 주택보급 현황에 대한 완전히 상반된 태도를 가지게 ... 더 보기

임마누엘 칼럼

촛불을 든 한국의 젊은이들에게

이 글의 중국어 버전은 여기(寄语手捧蜡烛的韩国青年)를 클릭하세요. 이 글의 영어 버전은 여기(Words of Warning and Encouragement to South Korean Student Protesters)를 클릭하세요.  청년 여러분,우리(이 글은 저와 구예린 아시아인스터튜트 연구원이 함께 쓴 글입니다)는 손에 촛불과 직접 만든 포스터를 들고 광화문광장에 모인 여러분들을 보고 큰 감명을 받았습니다. 대학생도 있었고, 고등학생, 심지어 중학생도 있었습니다.시민들이 거리로 나와 법치와 책임정치를 요구하는 모습은 매우 숭고했습니다. 거기에는 정치의식의 맥박이 뛰고 있었습니다. (사진 출처: ... 더 보기

백년포럼

올해 백년포럼 10회로 마무리

 백년포럼이 지난 15일이 열린 열번째 포럼 '다음세대가 꿈꾸는 민주공화국'을 마지막으로 올해의 일정을 마무리합니다.그동안 백년포럼에 참여해 귀중한 의견을 주신 분들, 그리고 관심을 가져 주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내년에는 보다 새롭고, 참신한 주제로 찾아뵙겠습니다.   지난 15일 열린 10회 백년포럼에서 조성주 정치발전소 기획위원이 발표를 하고 있다.일시: 12월 15일 오후 7시 30분장소: 국민TV 지하카페(서울 마포구 합정동)발제: 조성주(정치발전소 기획위원)토론: 이수호(청년유니온 기획팀장) 10회 백년포럼 ... 더 보기

공지사항

오는 15일, ‘다음세대가 꿈꾸는 민주공화국’ 백년포럼

올해 마지막 백년포럼은 "청년이 말하는 청년문제"입니다. 10번째 백년포럼이기도 합니다. 이번 백년포럼의 발제자는 청년정치인으로 유명한, 조성주 정치발전소 기획위원입니다. 토론자로는 이수호 청년유니온 기획팀장이 나섭니다. 이후 자유 대화가 이어질 것입니다. 조성주 위원은 '다음세대가 꿈꾸는 민주공화국'이라는 주제로 왜 지금 한국 민주주의는 청년 세대와 불화하는지, 청년들은 어떤 민주주의를 꿈꾸고 바라는지에 대해 발표합니다. 청년 담론은 넘쳐나지만, 대개 청년 아닌 사람들('꼰대'라고 하지요^^)이 청년을 대상화한 담론이라는 한계를 갖고 있습니다. 이번 백년포럼에서는 ...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