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사회 주요모순의 변화와 ‘시진핑 사상’

필자는 지난 번 칼럼에서 중국공산당 19차 당 대회와 관련한 국내 언론의 보도가 시진핑 일인의 권력 강화에만 초점을 맞춘 것에 대한 문제제기를 하였다. 당시 국내외 언론들은 당 대회가 '시진핑 사상'을 강조하고 이후 그것이 헌법에 정식 수록되었음을 근거로 시진핑이 마치 마오쩌동과 같은 반열에 오르게 되었다고까지 해석하였다. 이 같은 해석은 과연 타당한 것일까? 이번 호에선 ‘시진핑 사상’에 대해서 다루어보고자 한다.먼저 논란이 된 소위 '시진핑 사상'의 실체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자. 국내외 언론에서 '시진핑 사상'이라고 약칭해서 부르는 이 이론의 정확한 명칭은 '시진핑 신시대 ...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