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5
  • 유럽연합(EU)이 미중의 갈등을 조정할 수 있을까?
  • 코로나19가 가져올 중국의 변신
  • 미국의 팬데믹 구제지원금 논쟁 – 예일대 연구보고서
  • 자본주의 대안으로서 연대경제SE의 밑그림
  • 부자들의 재산과 상속에 증세를
       
후원하기
다른백년과 함께, 더 나은 미래를 향해

현재의 상황에서 무슨 말을 할 수 있을까? COVID-19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미래의 암시를 끄집어 내는 것은 정말 어려운 일이지만 대신 내게 일주일 전에 있었던 일을 소개하고자 한다. 국제질서에 대한 현실주의와 자유주의에 대한 강의 중,나는 수강생들과 토론을 통하여 하나의 주제를 탐색하고자 하였다. 주제는 ‘미국의 전일적 단극체제가 시작되는 시점부터 ‘자유주의적 세계질서를 창출하려 했느냐’에 관한 것이었다. 좀더 구체적인 내용으로 […]

READ MORE

편집자 주: 지난 6월말 오사카에서 G20 정상회담이 열리기 직전에 서방언론과 인터뷰에서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18세기 이후 서구사회를 지배해온 ‘자유주의 사상은 이제 시효를 넘겼다( Liberalism is now overdue)’ 라고 선언하면서 엄청난 파장을 일으켰다. 푸틴의 선언에 대해 서구 사회내에 격렬한 반대의 논쟁이 진행되는 가운데 서구의 현자로 불리는 FT의 수석 해설가 마틴 울프가 아래와 같이 자신의 견해를 밝혔다. 본 […]

READ MORE

지난 2~3세기 동안 인간의 물질적 생활을 풍요롭게 만들어준 자본제 시스템은 산업혁명과 더불어 자유주의 그리고 시장기제와 함께 출범했다. 그러나 성취한 풍요 뒤에는 1%의 소수를 위하여 대부분의 시민들이 극빈적 실업 상태 아니면 현대적인 노예 생활을 감수해야 하는 역설적 조건이 형성되었으며, 통제불능인 자본의 탐욕으로 인해 예측할 수 없는 기후변화와 극심한 자원 낭비가 발생하고, 이에 따라 자연 훼손이 심각해지면서 […]

READ MORE

2017년 새해가 밝았다. 신년의 첫 화두로 자유주의를 생각해 본다. 이를 정유년의 첫 주제로 삼는 까닭은 지난 300여 년간 인류역사를 지배해 온 서구중심 산업문명의 기저에는 자유주의라는 사상적 토대가 자리를 잡고 있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서세동점의 끝자락에서 미증유의 혼돈시대가 예상되는 현재 이후, 한국사회의 미래적 전개는 동아시아라는 지리적 배경과 배달민족이라는 수천 년간 누적 형성된 역사적 문화적 전승위에 서구에서 발전해온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