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자유주의 결핍인가, 과잉인가

2017년 새해가 밝았다. 신년의 첫 화두로 자유주의를 생각해 본다. 이를 정유년의 첫 주제로 삼는 까닭은 지난 300여 년간 인류역사를 지배해 온 서구중심 산업문명의 기저에는 자유주의라는 사상적 토대가 자리를 잡고 있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서세동점의 끝자락에서 미증유의 혼돈시대가 예상되는 현재 이후, 한국사회의 미래적 전개는 동아시아라는 지리적 배경과 배달민족이라는 수천 년간 누적 형성된 역사적 문화적 전승위에 서구에서 발전해온 자유주의적 흐름을 제대로 이해하고 올바르게 결합시키는 일에 달려 있다고 판단한다.물론 지난 30년간 기업경영에만 종사했던 필자로서는 이러한 ...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