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9
  • 한국사회, 새로운 정치가 필요하다
  • 미국 패권에 의해 붕괴 직전에 놓인 유럽?
  • 한반도의 빛과 그늘
  • 두 도시 이야기: 뉴욕vs 서울(4)
  • 개벽학은 미래학이요 지구학이라
       
후원하기
다른백년과 함께, 더 나은 미래를 향해

불교와 현대물리학은 우주를 역동적 상호의존의 생성과정으로 보기 때문에 존재론이 서로 동일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이를 달리 설명하면 불교는 존재를 시공간 사건들의 연기적 과정이라고 보고 있으며 현대물리학은 존재를 시공간 사건의 인과적 과정으로 보고 있기에 결국 서로 동일한 개념이라고 볼 수 있으며 오늘날 이러한 존재론을 사건론 또는 생성론으로 부르고자 합니다. 그러나 지금까지 인류를 지배해온 서구의 존재론을 존재를 […]

READ MORE

현대과학이 발견한 자연법칙중에서 존재론과 우주론으로 연결되는 내용을 찾아 본다면 아무래도 물리영역에 대해서는 양자역학과 상대성이론 및 복잡계이론 그리고 마음에 관하여는 인지과학으로 압축될 것입니다! 그러나 현대 존재론을 모색하기전에 오늘날까지 인류문명의 토대가 되어온 서구의 존재론부터 먼저 검토해보겠습니다! 서구의 존재론은 그리스의 철학자인 파르메니데스의 존재의 철학에서 출발하여 플라톤을 거쳐 이후 기독교신학과 근대철학에서 활짝 만개한 실체론substance ontology이라할 것입니다! 파르메니데스는 헤라클레이토스의 생성becoming의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