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국체제로 70년 ‘마(魔)의 순환고리’ 끊어내자

사단법인다른백년은 12월 7일 서울 정동 프란치스코교육회관에서 '한반도 양국체제와 동북아데탕트'를 주제로 '2017 백년포럼 시즌3'을 열었다.촛불혁명 1주년을 기념해 '한반도 평화를 위한 시나리오들‘의 두 번째 순서로 열린 이날 포럼은 포럼에서는 김상준 경희대 교수의 ‘양국체제’ 주장에 대해 이남곡 연찬문화연구소이사장, 김누리 중앙대교수, 이일영 한신대교수, 남문희 <시사인> 전문기자가 지정토론을 벌였다.김 교수는 발제에서 “70년 분단체제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대한민국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두 국가가 상호 영토와 주권, 정통성을 인정하고 관계정상화를 이루는 ... 더 보기

‘양국체제’, 70년 ‘분단체제’를 끝낼 전략인가?

<통일뉴스>에서 지난  7일 서울 정동 프란치스코 회관에서 열렸던 백년포럼 '한반도 양국체제와 동북아 데탕트'를 크게 소개했다. 이를 전재한다.(편집자)  70년 분단체제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대한민국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두 국가가 상호 영토와 주권, 정통성을 인정하고 관계정상화를 이루는 양국체제'를 반드시 경과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김상준 경희대학교 교수는 7일 서울 중구 정동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열린 (사)다른백년 주최 '2017 백년포럼 시즌3'에서 "한반도의 미래가 반드시 해방 직후의 염원이었던 1민족 1국가여야 한다는 필연은 없다. 1민족 2국가 경영의 ... 더 보기

한반도 양국체제와 동북아 데탕트

촛불혁명 1주년을 맞이해 사단법인 다른백년에서 백년포럼 시즌3 2번째 포럼을 개최합니다.'한반도 평화 구축 방안'이라는 다른백년 어젠다 시리즈의 일환으로  '한반도 평화를 위한 시나리오들 2nd-한반도 양국체제와 동북아 데탕트'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포럼에서는 '양국체제'를 한반도평화의 해법으로 제시하는 김상준 경희대학교 교수의 발제에 대해 이남곡 소장(연찬문화연구소), 김누리 교수(중앙대학교), 이일영 교수(한신대학교), 남문희 전문기자(시사인)가 토론을 벌입니다.일시 : 12월 7일 오후 3~6시장소 : 서울 정동 프란치스코 교육회관 220호참가신청 : https://goo.gl/YcwY6p 궁금하신 ... 더 보기

백년포럼

백년포럼 시즌2 ‘문재인 정부, 성공할까?’

6월 9일, 저녁 7시, 신촌 히브루스(☞여기)에서 ‘문재인정부, 성공할까: 19대 대선과 한국사회의 개혁‘을 주제로 2017 백년포럼 시즌2를 개최했습니다.백년포럼 시즌2에서는 정한울 박사(여시재 솔루션 디자이너)가  ‘사회경제적 요인별 투표행태의 변화와 연속성’, 김상준 교수(다른백년 이사)가 ‘촛불혁명과 19대 대선의 역사적 위상’, 김동춘 교수(다른백년 원장)가 ‘19대 대선의 정치사회학’ 을 발표했으며, 토론은 참석자와의 현장토론으로 ... 더 보기

백년포럼 시즌3 ‘한반도 평화를 위한 시나리오들 1st’

한국사회의 새로운 전환을 위한 담론을 모색하는 다른백년이 촛불 혁명 1주년을 맞아 마련한 집중 기획 <한반도 평화 구축 방안> 어젠다 시리즈의 일환으로 지난 2일 국회에서 포럼을 개최했습니다.백년포럼 시즌3의 첫 번째 행사이기도 한 이번 포럼에선 ‘한반도 평화를 위한 시나리오들’을 주제로 존 페퍼 미국 외교정책포커스 소장의 발제에 대해 백준기 교수(한신대), 이혜정 교수(중앙대) , 서보혁 교수(서울대), 이병한 박사(역사학)의 토론이 ... 더 보기

촛불혁명 1주년 기념 ‘백년포럼’ 시즌3

오는 11월 2일(화), 오후 3시, 국회에서  촛불혁명 1주년을 기념하는 백년포럼 시즌3의 첫 번째 행사가 '한반도 평화를 위한 시나리오들'을 주제로 열립니다. 이번 백년포럼 시즌3에서는 존 페퍼 미국  외교정책포커스 소장의 발제에 대해 백준기 교수(한신대), 이혜정 교수(중앙대) , 서보혁 교수(서울대), 이병한 박사(역사학)의 토론이 펼쳐집니다. 참석을 희망하시는 분께서는 ☞참가신청서☜를 작성하여 주세요. 궁금하신 내용은 전화(02-3274-0100)나 이메일(thetomorrowassoc@gmail.com)을 통해 문의하십시오.  많은 분들의 관심과 참여 ... 더 보기

더 새롭게, 더 시민 속으로, ‘백년포럼’

(사)다른백년은 연구, 의제 제기, 시민과의 소통 등 3개의 기둥으로 이뤄져 있습니다.   이 가운데 시민과의 소통은 '백년포럼'을 통해 이뤄집니다.  특히 올해부터는 시즌제를 도입해 참신한 형식과 내용으로 큰 주목을 받았습니다. 지난 3월 시즌1에서는 '시민의회'를 공론화시켰고, 지난 6월 시즌2에서는 '문재인정부의 개혁 방향' 을 주제로 백년포럼을 열었습니다. 오는 9월 초, 또 다른 흥미로운 주제로 시즌3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많은 관심 ...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