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춘
성공회대 사회과학부 교수. 한국을 대표하는 진보적 사회학자. 전쟁과사회(2006), 대한민국 잔혹사(2013), 대한민국은 왜?(2015) 등의 저서를 통해 한국 현대사의 질곡과 모순을 끈질기게 파헤침. 이를 통해 현재 한국인의 삶을 성찰하고, 미래의 대전환을 모색하는 중.
김동춘 칼럼

기업범죄와 덤핑 자본주의

(이 칼럼은 한겨레신문(2016. 5. 17) 칼럼을 전재한 것입니다.)옥시 가습기 살균제 사태를 보면서 세월호, 메르스 사태의 악몽이 다시 떠올랐다. 한국 정부, 여당은 200명 이상의 국민이 목숨을 잃고, 최소 30여만명의 피해자가 발생해도 그 책임을 전혀 인정하지도 않는 것은 물론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일에 매우 소극적이다. 2016년 4월, 옥시 대표이사를 지냈던 신현우씨가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으로 출석했다2013년 야당이 피해자 구제법안을 제출했을 때 기획재정부와 여당은 “인과관계가 명확하지 않다”고 법안 처리를 반대했다. 세월호 참사 대처의 판박이다. ... 더 보기

김동춘 칼럼

‘사회력’ 기반으로 ‘연성정치’가 이뤄지는 나라

(이 칼럼은 한겨레신문(2016. 4.28) 칼럼을 전재한 것입니다)최근 국민대통합위원회의 조사에 의하면 응답자들의 35%는 경쟁사회, 18.4%는 양극화사회라고 답을 했고, 평등사회, 공정사회라고 답한 사람은 1%에 지나지 않았다. 이 보고서는 우리 사회의 갈등이 단절·원한·반감·단죄의 감정 등 극단적 트라우마 상태로 빠지고 있다고 설명한다. 많은 사람들이 극도의 불공정한 경쟁 속에서 불안한 상태에 있고, 많은 사람이 심각한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는 이야기다. 그 이유는 무엇인가? 2009년 8월, 쌍용차 평택공장 옥상에서 농성 중인 노조원들을 경찰들이 진압하고 있다거시적으로는 한국전쟁 전후 ... 더 보기

김동춘 칼럼

박정희 성장 신화는 이제 마침표

 (이 칼럼은 한겨레신문(2016.4.19) 칼럼을 전재한 것입니다)우리 사회에서 박정희의 성장 신화는 언젠가 한번은 반드시 넘어야 할 산이었다. 총선에서 여당이 크게 패배한 지금이 바로 그때인 것 같다. 사실 박정희의 신화는 문민정부 이후 경제가 제대로 풀려나가지 않을 때, 민주적 절차가 소모적이라고 느낄 때마다 국민들의 기억의 창고에서 불려나왔다. 건설회사 사장 출신 이명박이나 박정희의 딸 박근혜가 대통령이 된 것 모두 그 신화가 만들어낸 결과였다.과연 ‘기적’의 역사는 반복되었는가? 이 두 정권을 거치는 동안 한국은 저성장, 양극화와 소득 불평등, 노인 빈곤, 청년 실업이 ...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