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주의 인물

노벨상을 받은 록스타, 밥 딜런

“내가 그의 이름을 불렀을 때 그는 곧 나에게로 와서 내가 부른 이름대로 모습을 바꾸었다.”오규원 시인의 시, 『꽃의 패러디』의 한 구절이다. 미국의 뮤지션 밥 딜런이 지난 10월 13일(한국시각) 노벨문학상 수상자로 불리자마자 전 세계는 각양각색의 시각으로 그의 이름을 불렀다.  2016년 우드스탁 음악페스트발에서 노래하는 밥 딜런의 모습 (사진 출처: ... 더 보기

금주의 인물

SNS를 든 싸움닭, 이재명 성남시장

“내년은, 정치권에서 맘대로 만든 객관식 답안 중에서 국민들이 욕을 하며 차악을 고르는 기성정치 관행이 철퇴를 맞을 것입니다.스마트폰을 든 국민들이 서로 소통 연대하며 공통의 주장과 요구를 만들어 관철해낼 것입니다. 그게 바로 대한민국 ‘혁명적 변화’의 시작이고 중심입니다.” 이재명 성남시장이 내년 대선에서 야권의 '다크호스'가 될 것이라고 점치는 사람이 많다. 이런 기대감을 반영하듯, 최근 그의 지지율도 가파르게 오르고 있다.차기 대통령 선거로 향하는 이재명 성남 시장의 기세가 무섭다.지난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치집단의 이합집산이 아닌 국민혁명의 시대가 ... 더 보기

금주의 인물

홍콩의 ‘젊은 그들’

“10년 후 초등학생들이 홍콩의 민주화를 위해 시위하는 모습을 보고 싶지 않다. 이것은 우리의 책임이다”2014년 홍콩 우산혁명의 주역이었던 17세의 학생지도자 조슈아 웡(黃之鋒·Joshua Wong)은 이렇게 외쳤다. 홍콩 중심부를 ‘노란 우산 물결’로 뒤덮었던 우산혁명은 톈안먼 사태 이후 중국 체제에 대한 가장 대담한 도전으로 불렸다. 2014년 홍콩 행정장관의 간선제 방침에 항의하는 홍콩시민들이 대거 거리로 몰려나와 중국 정부의 방침에 반대의사를 밝혔다. '우산혁명'으로 불린 이 시위는 1989년 '천안문 시위' 이후 최대 규모의 민주화 시위였다. (사진 출처: BBC)2017년부터 홍콩 행정장관을 시민들이 ... 더 보기

금주의 인물

‘친박’이 된 세계 대통령, 반기문 UN사무총장

영화 <매트릭스>는 구원자에 관한 이야기다. (거칠게 요약하면) '네오(키아누 리브스)'라는 인물이 갑자기 ‘준비된 자’로 불리고, 컴퓨터 시스템의 지배를 받는 인류를 구원하는 영화다. 영화는 '네오'를 처음부터 신봉하는 사람들과 아직 아무것도 보여주지 않은 그를 의심하는 이들의 갈등을 ... 더 보기

금주의 인물

술탄이 되려는 남자,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한 나라가 자유를 잃다’독일을 대표하는 시사 주간지 슈피겔은 지난 13일 이례적으로 특별호를 발간해 터키 정권을 강력 비판했다. 화살은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을 정조준 했다. 3번의 총리와 1번의 대통령. 2014년에는 대통령이 되기 위해 헌법까지 바꿨다. 그리고 이제 21세기의 술탄을 꿈꾸는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사진 출처: http://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3581769)슈피겔은 에르도안 대통령을 ‘독재자’로 규정하며, “개혁가에서 폭군으로 변하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미국이 주도하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의 유일한 이슬람 회원국으로 서로를 우방국이라고 치켜세우던 ... 더 보기

금주의 인물

마운드에 오른 폐족, 안희정 충남도지사

“나는 뛰어넘을 것입니다. 동교동도 친노도 뛰어넘을 것입니다. 친문도 비문도 뛰어넘을 것입니다.”안희정 충남지사가 대권도전을 선언했다. '불펜투수로 몸을 풀고 있겠다', '기회가 있으면 슛을 쏘겠다'던 예전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다.지난달 31일 밤 11시42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그는 “김대중 노무현의 못 다 이룬 역사를 완성하고자 노력할 것”이란 포부를 밝혔다. 언론의 질문공세에 아직은 “연말연초까지 기다려보라”고 신중한 입장을 내비쳤지만 이미 대권 도전은 기정사실화된 것처럼 보인다. 야권의 잠재적 대권후보였던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지난달 말, 처음으로 대권도전의사를 ... 더 보기

금주의 인물

탄핵된 좌파의 실험, 호세프 전 브라질 대통령

“희망은 두려움을 이긴다.” (2002년 룰라 브라질 전 대통령 대선 당선 소감)"희망은 증오를 이긴다."(2014년 지우마 호세프 전 대통령 대선 슬로건)2014년 재선에 도전한 지우마 호세프(59) 브라질 대통령은 12년 전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대통령의 선거 슬로건을 활용했다. 결국 그는 그해 10월 박빙의 승부 끝에 재선에 성공했다. 좌파 정당의 대통령으로 눈부신 성과를 이뤄낸 전임 대통령의 업적을 이어가겠다는 야심이었을까.  지난 8월 31일, 상원의 탄핵투표가 가결된 뒤 호세프 대통령이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 출처: ...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