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주의 인물

카탈루냐 독립 이끄는 ‘돈키호테’, 푸지데몬

카를레스 푸지데몬 전 스페인 카탈루냐(영어명 카탈로니아) 자치정부 수반은 스페인 민주화 이후 가장 심각한 정치적 위기로 꼽히는 카탈루냐 독립 문제의 정점에 서 있다. 카탈루냐는 프란치스코 프랑코 총통을 중심으로 한 권위주의 독재세력에 맞서 치열한 싸움을 벌이며 1975년까지 카탈루냐어 사용이 금지되는 가혹한 탄압을 받았다. 1978년 프랑코 총통 사후 헌법 재정으로 스페인 왕국이 입헌군주국으로 전환되면서 카탈루냐도 자치권을 회복했지만, 공화국으로의 독립 요구가 끊이지 않았다. 카를레스 푸지데몬 전 카탈루냐 수반(사진: AFP) 카탈루냐 작은 산간마을에서 나고 자란 가난한 빵집 ... 더 보기

금주의 인물

공영방송 몰락 위에 쌓아올린 성공스토리, 김장겸과 고대영

 ‘기자 김장겸’, ‘기자 고대영’. 두 사람은 취재기자로 <MBC>, <KBS>에 입사해 대부분의 시간을 보도본부에서 보냈다. 현장을 누빈 기자들이 주요이력을 쌓고 사장 자리에 오르는 동안 거꾸로 MBC, KBS 뉴스는 시민들의 외면을 받기 시작했다. 그들이 ‘성공’할수록 두 공영방송은 침몰하는 배처럼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다. 이제 두 공영방송의 구성원들과 시민들은 외친다. “김장겸은 물러나라”, “고대영은 물러나라” 두 공영방송사의 노조가 두 달이 다 ... 더 보기

금주의 인물

31세 청년 총리, 수려한 외모 뒤의 ‘위험한 생각’

“두렵지 않나요?”“전혀요. 저는 제가 맡은 책임에 대해 잘 알고 있습니다. 저 자신을 둘러싼 상황이 최근 몇 년간 빠르게 변했지만, 하루아침에 일어난 일이 아닙니다. 저는 6년의 국정 경험을 갖고 있습니다.”오스트리아의 차기 총리 후보인 서른한 살의 젊은이는 자신만만했다. 지난 20일 독일 주간지 <슈피겔>과의 인터뷰에서 제바스티안 쿠르츠(Sebastian Kurz) 국민당 대표는 집요한 질문을 이리저리 피해 가면서도 물러서지 않았다. “투표 결과는 명확합니다. 국민당이 이겼습니다.”‘Black is hot’ 2009년 국민당 청년위원장 시절 쿠르츠는 청바지를 입고 금발 여성 옆에 서 있는 ‘허머’ 차량 ... 더 보기

금주의 인물

햇볕정책 설계한 강골 학자, 문정인 특보

문정인 대통령 통일ㆍ외교ㆍ안보 특별보좌관은 국내에서 손꼽히는 국제정치 학계의 권위자이자 외교ㆍ안보 전략가다. 사회과학 논문 인용 색인에 등재된 논문이 40여편에 달한다. 2000년과 2007년 두 차례 열린 남북 정상회담에 모두 참여했다.학자이지만 거침이 없다. 민감한 현안이라도 학자적 소신에 따라 발언하는 데 주저하지 않는다. “북한의 핵 동결을 조건으로 한미훈련을 축소해야 한다” “한미동맹이 깨진다고 하더라도 전쟁은 안 된다”는 발언으로 보수 진영의 거센 반발을 사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 특별보좌관으로서 발언 수위가 선을 넘은 측면이 있다는 지적도 있었지만, 문 특보는 ... 더 보기

금주의 인물

두 얼굴의 아웅산 수치, 무엇이 진짜인가

“우리가 아웅산 수치에 대해 너무 몰랐다.”‘미얀마 민주화의 상징’ 아웅산 수치의 신화가 무너지고 있다. 미얀마 내 소수민족인 로힝야족 박해 사태를 옹호하며 군부의 손을 들어주는 모습 때문이다. 그를 지지했던 전 세계의 시선이 차갑게 바뀌었다. 지난 19일 대국민연설을 통해 “로힝야족과 직접 대화하면서 어떤 문제가 있는지 파악하겠다”면서도 “소수에만 집중할 수는 없다”는 입장을 밝혀 그에 대한 비판은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그가 받은 노벨평화상을 박탈해야 한다는 청원까지 등장했다. “우리가 아웅산 수치에 대해 너무 몰랐다”과연 수치는 두 얼굴을 가진 정치인일까. ... 더 보기

금주의 인물

공영방송 정상화 사령탑, 이효성 방통위장

“방송의 비상사태에 방통위가 감독기관으로 손 놓고 있는 건 직무유기다.”이효성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66)은 지난 14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이렇게 말했다. “KBS와 MBC에 충분히 감독권 행사 용의가 있다는 인상을 받았는데 맞느냐”는 더불어민주당 신경민 의원의 질의에 대한 답변이었다.이 위원장은 최근 KBS·MBC 두 공영방송의 총파업에 대해서도 “방송 본연의 가치가 제대로 구현되지 않은 것을 방송종사자 스스로 바로 잡으려는 노력”이라고 평가했다. 나아가 고영주 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 이사장을 “공영방송 이사장으로는 매우 부적절한 인물”이라고 말하면서 방문진 이사, 감사들에 ... 더 보기

금주의 인물

사법개혁 이끌 인권법관,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현명한 사람들은 다 가기 싫다고 했고, 다정한 사람들은 가지 말라고 했다. 하지만 저는 또 다른 길을 떠납니다."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는 지난달 25일 춘천지방법원장 근무를 마감하며 도종환 시인의 ‘가지 않을 수 없었던 길’이라는 시를 인용했다. 김 후보자는 “누구나 힘들어하는 길이기에 어쩌면 더 의미 있는 길인지도 모르겠다”며 “길을 아는 것과 길을 가는 것은 전혀 다르지만, 여러분을 믿고 그 길이 어떤 길인지는 모르지만 나서보겠다”고 말했다.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의 ‘가지 않을 수 없는 길’은 과연 어떤 행보를 보일 것인가. 국회 인사청문회를 통과해 대법원장에 임명되면 ...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