촛불혁명 1주년 기념 ‘백년포럼’ 시즌3

오는 11월 2일(화), 오후 3시, 국회에서  촛불혁명 1주년을 기념하는 백년포럼 시즌3의 첫 번째 행사가 '한반도 평화를 위한 시나리오들'을 주제로 열립니다. 이번 백년포럼 시즌3에서는 존 페퍼 미국  외교정책포커스 소장의 발제에 대해 백준기 교수(한신대), 이혜정 교수(중앙대) , 서보혁 교수(서울대), 이병한 박사(역사학)의 토론이 펼쳐집니다. 참석을 희망하시는 분께서는 ☞참가신청서☜를 작성하여 주세요. 궁금하신 내용은 전화(02-3274-0100)나 이메일(thetomorrowassoc@gmail.com)을 통해 문의하십시오.  많은 분들의 관심과 참여 ... 더 보기

공지사항

22일, ‘한반도 군사적 충돌 탈출 전략’ 시국대토론회

21일부터 한미 양국군의 '을지프리덤가디언' 훈련이 시작되고, 이에 대해 북한이 신경질적으로 반응하는 등 한반도를 둘러싼 긴장상태가 어느 때보다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22일 오후 2시, 서울 정동 프란시스코 교육회관(212호)에서 '한반도 군사적 충돌위기, 탈출전략은 무엇인가'를 주제로 평화전략시국 대토론회가 열립니다. 이번 대토론회는 (사)다른백년과 (사)평화통일시민연대가 주최합니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김준형 한동대 교수가 '한반도 군사적 충돌위기, 탈출전략은 없는가', 김동엽 경암대 교수가 '북핵문제/사드배치, 탈출전략은 없는가', 이장희 명예교수가 '한반도 군사적 ... 더 보기

공지사항

페스트라이쉬 교수 신간 ‘한국인만 몰랐던 더 큰 대한민국’ 출간

(사)다른백년의 고정 필진인 페스트라이쉬 교수의 신간 '한국인만 몰랐던 더 큰 대한민국'이 출간됐다. 이 책에서 저자는 한국이 지정학적 운명론을 떨치고, 스스로 세상의 중심으로 걸어 들어가 한국의 원칙과 신념을 자신있게 지구촌에게 선언하라고 격려한다. 한국은 과거 선진국의 꽁무니를 쫓는 위치에서, 지금은 스스로 규칙을 만들고, 길을 만들어 가야할 위치에 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이 책은 저자가 지난 4년 동안 여러 곳에 발표한 글을 새롭게 다듬은 것으로, 한국에 대한 깊은 애정을 바탕으로 한국인보다 더 한국을 깊이 이해하는 저자의 매서운 시선을 확인할 수 ... 더 보기

공지사항

21, 22일, ‘차이나모델’ 저자 대니얼 벨 교수 초청 토론회 및 북토크

"오랜 경력과 실적에 근거해 정치 리더를 뽑는 중국의 정치적 실적주의(political meritocracy)가 오히려 서구의 선거민주주의보다 낫다"이같은 논쟁적 주장을 담은 <차이나모델>의 저자, 대니얼 벨 산동대 교수가 오는 21, 22일 한국의 독자들과 만납니다.  영어판 '차이나모델' 책을 들고 있는 대니얼 벨 교수.첫번째 행사는 21일 오후 3시, 국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실에서 '차이나모델과 민주주의'를 주제로 열리는 토론회입니다. (사)다른백년 등이 주최하는 이번 행사는 임마누엘 페스트라이쉬 교수(경희대), 강정인 교수(서강대), 나종석 교수(연세대), 소준섭 박사(국회도서관 조사관), 이정남 ... 더 보기

공지사항

10일, 이래경 이사장 출판기념회

오는 10일 저녁 6시30분, 서울 정동 프란치스코 교육회관 산다미아노 카페(☞ 여기)에서 이래경 (사)다른백년 이사장의 신간 ‘다른 백년을 꿈꾸자’의 출판기념회가 열립니다. 이번 출판기념회는 이번 책의 내용을 주제로 이래경 이사장과 참석자들이 이야기를 나누는 북콘서트 형식으로 진행됩니다. 간단한 다과와 함께 문화공연을 즐길 수 있습니다. 이번 책은 이 이사장이 지난 1년 동안 이곳 다른백년 홈페이지에 올린 글들을 다듬고 보완한 것입니다. 한여름밤, 좋은 사람과 어울려 책과 세상과 음악과 와인을 함께 ... 더 보기

공지사항

이래경 이사장, 신간 ‘다른 백년을 꿈꾸자’ 출간

이래경 (사)다른백년 이사장의 신간 '다른 백년을 꿈꾸자'가 출간됐다. 이번 책은 이 이사장이 지난 1년 동안 이곳 다른백년 홈페이지에 올린 글들을 다듬고 보완한 것이다.그동안의 글을 '한국사회의 새로운 전환을 위하여', '한국사회 대변혁은 가능하다', '복지의 역사에서 만나는 사상과 사상가들' 등 3개의 파트로 나눴다. 그리고 마지막에 언론매체와의 인터뷰 2꼭지를 함께 실었다.이 이사장은 "민주화 투쟁과정에서의 투옥 등으로 한국사회의 내부조직에 편입되지 않고, 독일산업과 한국기업 간 연계를 담당하는 중립적인 중계자의 위치에서 냉정하고 객관적으로 우리사회를 지켜볼 수 있었다"며 ...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