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2
  • 인간중심의 금융시스템을 위하여
  • “개벽파 선언” 출간 펀딩
  • 시대의 한복판에 우뚝 선 대인(大人) 나병식
  • 일대일로―지속가능성(1)
  • 북핵시간이 빨라지는 것이 아니라, ‘북미 새로운 관계’수립 시간이 빨라진다
       
후원하기
다른백년과 함께, 더 나은 미래를 향해

(6) 시리아 내전 1) 미군 철수 발표 2018년 12월 19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시리아에 주둔중인 미군을 철수하겠다고 발표했다.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를 상대로 승리했다는 것이 철군의 명분이었다. 미국은 오바마 대통령 시절인 2015년 시리아 동북부 터키 국경지대에 2천여 명의 지상군을 파견해 IS와 싸우는 쿠르드족 민병대인 시리아민주군(SDF)의 훈련을 맡아왔다. 그런데, 철수 발표 모양새가 썩 좋지 않았다. 우선 트럼프 […]

READ MORE

(4) 크림반도 1) 아조프해에서 벌어진 ‘함정 나포 사건’ 지난 3월 18일은 크림반도가 러시아로 병합된지 5년째 되는 날이었다. 2014년 3월 유로마이단 봉기로 들어선 우크라이나 신정부가 친서방 정책을 펴자 크림자치공화국은 독립을 선언하고 주민투표를 실시해 96.77%의 찬성으로 러시아로의 귀속을 결정했다. 크림병합 5주년을 맞은 날 푸틴 대통령은 주도인 심페로폴을 찾아 지난해 크림에 건설된 2개 화력 발전소의 확장 가동식에 참석했다. […]

READ MORE

(1) 대통령 푸틴 이름 ‘블라디미르 블라디미로비치 푸틴’. 직업은 제7대 러시아 연방공화국 대통령. 1952년 10월 7일 레닌그라드(지금의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출생했으니 올해 나이 67살. 1975년 상트페테르부크대학교 법학부 국제법과를 졸업한 뒤 소련 국가안보위원회(KGB) 해외정보국 요원으로 독일에 파견돼 활동하다 1980년대 말 귀국. 1991년 상트페테르부르크 시장 아나톨리 소브차크의 특별보좌관으로 정계에 입문한 뒤 크렘린궁 제1부실장, KGB 국장을 거쳐 1999년 8월 총리에 임명됐고, […]

READ MORE

(5) 북한의 국제적 고립 심화 2016~2017년 북한의 전략적 도발은 결국 국제무대에서 북한 스스로 외교적 고립을 자초하는 부메랑으로 작용했다. 전통적 우방인 러시아와 중국이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에 동참한 것 뿐만 아니라 옛소련이 해체된 뒤 생긴 CIS(독립국가연합) 지역에서도 북한 공관이 철수하는 등 후폭풍이 거셌다.   1) 우즈베키스탄의 북한 공관 폐쇄 중앙아시아에 있는 우즈베키스탄은 인구 3200만 명으로 중앙아시아 […]

READ MORE

(1) 김정은 방러 임박?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이 합의 없이 끝난 뒤 북한과 러시아간 움직임이 분주하고 심상치 않다. 양측 고위 인사들의 접촉이 빈번해졌다. 하노이 회담 일주일 만인 3월 6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는 북한과 러시아가 정부 차원에서 경제협력 문제를 논의하는 <북-러 통상경제·과학기술 협력 정부 간 위원회(북-러 경제협력위원회)> 제9차 회의가 열렸다. 14일에는 임천일 북한 외무성 부상이 모스크바를 방문해 모르굴로프 […]

READ MORE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 정상회담이 합의문 없이 결렬된지 얼마 지나지 않아, 3월 4일부터 6일까지 모스크바에서 <9차 북-러 경제협력위원회>가 열렸다. 8차 경제협력위가 지난해 3월 평양에서 열린 것을 보면 정기적으로 열리는 회의이건만, 마치 북한이 하노이 북미 회담에서 기대하던 제재 해제가 안풀리자 대안으로 러시아와 경제협력을 꾀하는 듯한 양상으로 일부 언론에서는 묘사하고 있다. 이번 경제협력위에서는 두만강 자동차 전용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