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2
  • 방법으로서의 자기 읽기 (3-2)
  • 기후변화 시대 철학의 회고
  • 남해바다와 수신의 감각
  • 근대의 기원 (3)
  • 안보와 지정학을 구실로 세계경제를 죽여서는 안된다
       
후원하기
다른백년과 함께, 더 나은 미래를 향해

  🧘‍♀️다른백년 하반기 팝업클래스 “내 안의 고요와 만나기”   🌴수업 소개 골반과 어깨를 푸는 하타요가를 시작으로, 호흡을 대상으로 삼는 명상과 대상을 한정하지 않고 알아차리는 명상을 경험하고 마지막으로 자비 명상을 배웁니다. 건강해지고 싶은 분, 마음의 평화를 얻고 싶은 분, 행복하게 살고 싶은 분, 평소에 명상이 궁금했던 분 모두 환영합니다.   ✅일시 : 10월 30일 일요일 14:00-16:00 […]

READ MORE

  🌺다른백년 하반기 팝업클래스 “호오포노포노 명상과 함께하는 하와이 댄스 훌라” 하반기 다른백년 팝업클래스에서는 하와이의 명상인 ‘호노포노포노’와 하와이 전통춤 ‘훌라’를 배우고 경험하는 시간을 가지려 합니다. 많은 관심 부탁 드립니다!   🌴수업 소개 고대 하와이의 지혜로운 문제 해결법인 호오포노포노 명상의 기초를 배우고, 아름다운 음악에 맞춰 그곳의 전통춤인 훌라를 춥니다. 굳어있던 몸과 마음을 풀고, 화사하고 따스한 기운을 불어넣는 […]

READ MORE

  ESU : 도시의 미래, 미래의 도시 수강 신청 시작! 도시는 문명의 꽃이다. 농업문명시대 인구의 5%만이 문명의 꽃을 향유했다. 산업문명시대 인구의 9할이 자유와 평등의 공기에 취하여 도시로 향했다. 그러나 산업문명 도시의 폭발적 확산은 지속 불가능성이라는 치명적인 한계를 노정하고 있다. 이대로 도시화가 진행된다면 인류의 장래는 암담할 것이다. 새로운 도시의 건설은 사활적인 과제이다. 살아남기 위해서, 살아가기 위해서, […]

READ MORE

  다른백년 아카데미 “농업의 미래, 미래의 농업”  기후위기로 인해 스리라차 소스 생산이 잠시 중단되었다는 소식을 모두 들으셨나요? 뿐만 아니라 우크라이나-러시아 전쟁의 발발로 인한 글로벌 식품 공급망 균열, 식량 수급의 차질이 빚어낸 식품물가가 상승 등 식량위기가 전면으로 부상하고 있음을 모두가 실감하고 계실 겁니다. 기후위기와 전세계적인 인구 증가로 인한 식량과 농업의 문제를 전인류가 진지하게 고민해야 할 때가 당면한 것입니다. […]

READ MORE

  중국이 온다, AI와 함께  얼마 전 차기 노벨상 후보로 거론되던 유명 과학자 찰스 리버가 중국의 ‘천인 계획’에 참여하였다가 유죄 판결을 받은 일이 있었습니다. 그가 유죄 판결을 받게 된 이유는, 정부에 연구지원을 요청할 때 외국 정부와의 관계를 정확히 밝혀야 한다는 지침을 위반했기 때문입니다. 국립보건원으로부터 1500만 달러의 지원금을 받았지만, 중국 정부로부터 돈을 받으면서 일하고 있다는 사실을 […]

READ MORE

“모든 이야기는 종말에서 시작된다. 우리가 이야기를 짓는 것은 죽기 때문이다. 우리의 이야기는 인간의 몸에서 벗어나려는 욕망, 동물로서의 인간이 아닌 다른 존재가 되려는 욕망에 대한 것이다. 가장 오래된 기록문학인 『길가메시 서사시』에서 친구의 죽음으로 심란해진  왕 길가메시는 자신을 기다리는 운명을 받아들일 수 없어 불사의 영약을 찾아 세상 끝으로 떠난다. (…) 트랜스 휴머니즘은 생물학적 조건에서 완전히 벗어나자고 주장하는 해방운동이다. 이를 정반대로 해석해도 뜻은 같다. 즉, 이 표면적 […]

READ MORE

    “나는 세포로 치킨 너겟을 만드는 주방으로, 비닐팩에 태아를 기르는 실험실로, 자살하는 법을 공유하는 회의실로, 여성과 전쟁을 벌이려는 남성 모임으로 여러분을 데려갈 것이다. (…) 임신하지 않고 아기를 가질 수 있다면, 동물을 죽이지 않고 고기를 먹을 수 있다면, 이상적인 성관계를 맺을 수 있다면, 고통스러워하지 않고 완벽하게 죽을 수 있다면, 인간의 본성은 어떻게 변할까?” 6p   인간 없는 섹스 ‘어비스 크리에이션즈’의 창립자인 매트 맥멀런은, […]

READ MORE

  케빈 켈리는 『통제불능』에서 기계와 생명의 이분법이 허물어져 가는 세계인 ‘비비시스템’의 도래를 선언했습니다. 『기술의 충격』에서는 생물처럼 자율적이고 예측 불가능한 방향으로 진화해가고 있는 ‘테크늄’의 논리를 증명해냈습니다. 기술에 대한 40여년 간의 탐구와 탐사를 집대성한 『인에비터블』에서는 비비시스템과 테크늄의 총합이라고 할 수 있는 ‘홀로스’를 이야기합니다. “인류가 비활성 사물들에 작은 한 조각의 지능을 집어넣어서 활기를 띄게 하고, 그것을 엮어서 기계 […]

READ MORE

    히피에서 실리콘밸리의 구루로 케빈 켈리는 8년간 카메라 한 대만 들고 아시아의 오지를 떠돌던 히피였습니다. 자전거 한 대로 북미 대륙을 서에서 동으로 가르지르는 일주도 했습니다. 꼬질꼬질한 히피가 불현듯이 실리콘 밸리의 구루가 된 것은 언뜻 보면 쉽게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그러나 케빈 켈리의 글과 삶을 곰곰이 돌이켜보면, 자본주의와 산업 문명에 저항하는 히피와 규소와 비트를 주무르는 […]

READ MORE

  “기계 영역과 생물 영역이 서로 겹쳐지는 현상은 해가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 이 생체공학적 수렴 현상은 부분적으로 용어 문제에 있다. ‘기계적’이라는 단어나 ‘생명체’라는 단어의 의미를 제각기 확장하다 보면 모든 복잡한 사물을 ‘기계적’이라고 볼 수도 있고, 한편 스스로 자신의 존재를 유지할 수 있는 기계는 살아 있다고 볼 수 있다. 그러나 의미론적 차원을 넘어서서 구체적인 경향 두 […]

READ MORE

김종철 선생님의 글을 무척 아낍니다. ‘민중 자치’, ‘공생공락의 우애 공동체’, ‘순환적 생활방식’의 가치를 잊은 근대인들의 삶은 분명 잔혹했습니다. 선생님은 『비판적 상상력』에서 이렇게 말합니다. “따지고 보면, 인류의 오랜 역사에서 삶의 우주적 연관이나 자연적 근거를 완전히 망각한 문화라는 것은 거의 낯선 것이었다고 할 수 있고, 사람의 에너지를 온통 소득과 소비의 경쟁 속에 쏟아붓도록 강요하는 오늘의 지배적인 산업문화는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