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1
  • 굿바이! 100년의 급진, 그리고 새로운 100년, 생태문명과 신향촌의 건설
  • 러시아는 왜 한반도 상황에 침묵을 지키고 있었을까?
  • 폼페이오와 볼턴이 또 국제사회에 행패를 부렸다
  • 16세 소녀의 외침 “우리의 미래를 빼앗지 말라”
  • 좌파 포퓰리즘, 차별과 혐오에 맞서는 새로운 정치
       
후원하기
다른백년과 함께, 더 나은 미래를 향해

삼일혁명 100주년을 맞이하는 이 시간까지도 우리민족은 아직도 그 꿈을 이루지 못하고 남북으로 갈라져 오늘에 이르고 있다.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는데 100년에 이르는 이 시간, 우리 8,000만 겨레의 가슴에 맺힌 한은 터질 듯 미어지며 그 분노는 하늘을 찌를 듯이 쌓여 가고 있다. 따라서 3.1절 100주년을 맞는 행사는 반드시 “자주 쟁취결의”를 주안점으로 하지 않는 그 어떤 행사도 결과적으로 외세의 이익에 영합하는 꼴이 되고 말 것이다. 그래서 사회 각계에서 대전환의 계기가 되어야 할 것이라는 목소리가 높다. 차제에 우리정부도 촛불혁명속의 중심요구인 주권쟁취를 위한 첫 사업으로서 대외관계에 있어서는 특히 목하 진행되고 있는 4.27선언 후의 민족문제 앞에서는 단연코 민족공조의 방향으로 전환해야 할 것이다. 거기에 발맞추어 모든 계층, 계급의 투쟁도 민족자주와 민족의 이익에 복속되는 방향에서 자기 계급의 이익을 관철해야 할 것이다.
이 이로(理路)에서 주목해야 할 일이 목전에 전개되고 있다. 그것은 우리 기업의 대북 투자가 한미동맹 국가보안법 5.24치 등과 충돌하면서 그 성장마저 저해되고 있다. 사내 유보금을 많이 가진 대기업일수록 더더욱 한미동맹 국가보안법 등이 그 성장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 이렇게 민족상생경제의 추진도 막혀있다. 여기에서 자본과 노동의 이해관계가 일치하고 있는 점을 발견하고 이를 절대로 간과해서는 안 될 것이다. 자본과 노동은 생리적으로 대립하는 것이지만 민족상생 경제 앞에 그 이해가 일치하는 사실이야 말로 우리민족 내부의 역사적 특성이다. 따라서 노사정의 협력문제도 이 관점에서 찾아야만 그 해결의 실마리가 풀릴 것이다.
되돌아보면 동학농민혁명으로 시작된 새 시대 민족사 체재를 이루기 위한 거룩한 궐기는 부패한 봉건 조선조의 외세영합으로 차단되었다. 여기에서 이 땅에 발붙인 일본제국은 드디어 1905년 한일 수호조약에 이어 1910년 강제병합으로 우리는 국권이 소멸, 일제의 식민지가 되었다.
하지만 우리민족은 각성하고 분연히 일어섰다. 일제의 억압과 수탈에 항거하여 나라를 빼앗긴지 10년을 넘기지 않은 1919년 3월 1일, 자주독립을 쟁취하기 위한 민족 대항쟁으로 일제에 맞섰다.
나라를 빼앗긴지 10년이 못되어서 기미년 3.1민족대항쟁(혁명)을 벌인 자랑스러운 민족적 기세를 세계만방에 과시한 것이다. 그 기세는 전국에 메아리 쳤다.
그 후로 더 해진 일제의 야만적 수탈과 탄압으로 민족적 분노와 한이 쌓여갔다. 역사의 시간이 흘러서 드디어 일제 패망과 퇴각에 이르렀으나 우리 힘으로 맞이한 해방이 아니었기에 미군정이 만들어 낸 정부가 수립되었다. 그러나 분단의 역사가 시작되고 동족상잔의 비극을 겪는 등 100년이 되는 이날 까지도 우리는 외세의 농간에서 벗어나지 못한 부끄러운 역사를 이어가고 있다.

그렇다. 이제 우리에게는 “자주”이것이 이 시대 우리민족에게는 최고의 가치로 자리 잡아야 한다. 따라서 “민족자주”이것이야 말로 모든 계급의 이익에 선행하는 절체절명의 과제이다. 한미상호 방위조약에 억매인 한미동맹도 민족자주에 앞설 수는 없다. 이과제가 실현되지 못하는 우리조국의 미래는 군 작전권도 갖지 못한 체 일제 당시의 내선일체와 다름없는 속앓이만 계속되고 말 것이다.
어찌 통탄하지 않으리오, 지구상에서 외세에 가장 많이 시달려 온 민족이면서 외세에 대한 연구와 관심조차 멀어진 어리석은 민족으로 전락되고 있으며, 저항조차 모르고 살아가는 오늘의 사정이다. 이에 삼일혁명 100주년을 맞는 우리는 다시 깨어나야 한다.
지난 날 항쟁에 나섰던 기세를 자랑하는 축제의 장이 아니라, 100년이 넘도록 통일된 자주 민족사를 쟁취하지 못한 한과 분노를 가지고 새로운 결의를 다짐하며 가열차게 나서야 한다.
이에 결연한 의지를 모아 기필코 자주.평화.통일의 민족적 소망을 달성하기 위해 온 국민이 총궐기 할 것을 8천만 겨레 앞에 촉구하며 선언하는 바이다.

2019년 3월 1일

 

배 다지

민족광장 상임의장

thetomorrow

후원하기
 다른백년은 광고나 협찬 없이 오직 후원 회원들의 회비로만 만들어집니다.
후원으로 다른백년과 함께 해 주세요.
 
               
RELATED ARTICLE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