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아 병원을 방문한 첫 서구 언론인, 실제 일어난 일을 밝히다

20180417193617496ntnh

시리아 정부와 러시아가 하는 말은 잊으라.

기자가 서구(Western) 언론인 최초로 화학무기 피해자들이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진 시리아 듀마(Douma) 병원에 근무하는 의사들을 만나 실제로 어떤 일이 일어났는지 전해왔다.  

로버트 피스크(Robert Fisk)는 30년 가까이 영국의 인디펜던트(Independent)지에 기고하며 많은 언론상을 거머쥔 언론인으로, 그는 약 1분 가량 이어지는 아래의 음성파일에서 비디오 속 호흡이 곤란한 피해자의 모습은 실제 상황이 맞지만 화학무기공격과는 무관하다고 말한다.

음성파일 자막은 이와 같다.

방금 듀마에 다녀왔습니다. 아이들이 입에 거품을 물고 있고, 사람들이 아이들에게 물을 끼얹는 영상이 촬영된 병원을 찾았는데요.

이 병원의 의사와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마침 영어를 잘 하더군요. 이 의사가 말하길, 그 비디오 자체는 사실이지만 비디오 속 아이들이 가스 중독으로 피해를 입은 것은 아니라고 했습니다.

아이들이 사는 터널 먼지 때문에 저산소증(산소부족) 왔다는 겁니다. 듀마 지역의 사람들은 일년내내 집을 내버려두고 그 아래에서, 그러니까 터널과 지하에서 살고 있다고 합니다.

마침 그날 밤 시리아군대와 러시아공군의 공격이 있었고, 그 결과 거리가 먼지와 잔해로 뒤덮였다고 합니다. 숨쉬기 힘들어하는 사람이 많았지요.

이 의사가 말하길, 아이들이 병원에 도착하는 순간 누군가가 “가스”라고 외쳤고, 그 말에 다들 패닉 상태였다고 합니다.

20180417193617496ntnh

배경설명.

최신 업데이트: 피스크 기자는 오늘 인디펜던트지에 다음과 같은 글을 기고했다.  (전문)

냄새 나고 망가진 마을, 부서진 아파트 단지로 가득한 듀마 그리고 그 마을의 한 병원 이야기를 하고자 한다. 이 지하 병원에서 찍힌 영상은 지난 주 서구의 3대 강대국이 시리아를 폭격하도록 한 빌미가 되었다. 나는 이 병원을 찾아 해당 영상 속 푸른 가운을 입은 의사를 만날 수 있었는데, 그는 전세계를 놀라게 한 일명 ‘가스’ 비디오는 수많은 의혹에도 불구하고 완벽한 진실이라고 밝혔다

***

그는 올해 58세인 시리아인 의사, 아심 라하이바니(Assim Rahaibani) 박사이다. 그런데 그는 매우 불편할 수 있는 이야기를 덧붙였다. 영상 환자들은 가스가 아닌 산소부족의 피해자라는 것이다. 쓰레기 더미 속 터널과 지하에서 사는 데다가, 밤사이 바람과 포격으로 먼지폭풍이 일어나 산소가 부족해진 것이라 한다.

라하이바니 박사가 이런 결론을 내리기까지 화학공격을 직접 목격하지 못했다는 사실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그리고 그는 유창한 영어로 듀마의 자이시 엘 이슬람(Jaish el-Islam, 이슬람군대라는 뜻)의 요원을 두번이나 “테러리스트”라고 칭했는데, 이는 시리아 정권이 적국을 부르는 말이기도 하고 시리아 전역에서 많은 사람들이 쓰는 말이기도 하다.

***

다른 듀마 주민들도 비슷한 이야기를 했다. 폐허가 된 마을에서 만난 사람들 중에는 가스 이야기를전혀 믿지 않았다는 이들이 많았고, 대개 그런 소문은 무장 이슬람단체가 퍼뜨린다고 했다. 이들이 말하는 단체들은 포화 속에서도 다른 사람들의 집 또는 죄수들이 곡괭이로 벽을 뚫어 마을보다 3층 정도 아래에 만든 지하도로와 연결된 넓은 터널 등에서 살며 목숨을 부지했다.

***

어제는 군인이나 경찰, 경호원 없이, 시리아에서 나의 친구가 되어주고 있는 카메라와 노트 한권만 들고 발길 닿는 대로 혼자 마을을 돌아다녔다.

***

라하이바니 박사가 있는 곳까지 금방이었다. 이 반(半)지하 도시의 독특한 지형 상 “Point 200”이라고 불린다는 이 지하병원에는 출입구에서부터 아래쪽으로 이어진 복도를 따라 침상 몇 개가 놓여있었고, 한 여자아이가 간호사들이 눈 위 상처를 치료하는 동안 울고 있었다.

 “그날밤 저는 이 병원에서 300 미터 떨어진 저희 집에서 가족들하고 있었어요. 하지만 무슨 일이 있었는지는 모든 의사들이 알아요. (정부군에 의한) 포격이 많았고, 밤이면 항상 전투기가 듀마 상공을 다녀요. 그런데 그날 밤에는 바람과 엄청난 먼지구름이 지하와 사람들이 사는 곳까지 몰려왔습니다. 그리고는 사람들이 저산소증, 산소부족으로 병원에 오기 시작했어요. 그런데 현관에 있던 시리아민방위대 (White Helmet) 요원이 ‘가스다!’라고 외쳤고, 다들 어쩔 줄 모르다가 서로 물을 끼얹어 주기 시작했어요. , 비디오는 여기서 찍은 맞아요, 진짜에요. 그런데 사람들은 가스중독이 아니라 저산소증입니다.”

이 기사의 원 출처는 워싱턴 블로그입니다.

글쓴이: 로버트 피스크(Robert Fisk) 그리고 워싱턴 블로그(Washington’s Blog)

2018년 4월 16일, 글로벌 리서치(Global Research)

워싱턴 블로그(Washington’s Blog)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