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정책, 문재인정부가 주도해야 한다.

스테판 코스텔로
워싱턴 D.C. 싱크탱크 Asia East 의장. 김대중 전 대통령의 아태재단 활동을 도운 한국 전문가. 주기적으로 한국을 방문하면서 한국 정치, 동북아 지역안보 등에 대해 연구하고, 조언함. scost55@gmail.com
ÇÑ¡¤¹Ì Á¤»ó ÅëÈ­
(¼­¿ï¡¤epa=¿¬ÇÕ´º½º) ¹®ÀçÀÎ ´ëÅë·É(¿À¸¥ÂÊ)ÀÌ 10ÀÏ ¹ã ¼­¿ï½Ã ¼­´ë¹®±¸ È«Àºµ¿ ÀÚÅÿ¡¼­ Æ®·³ÇÁ ¹Ì±¹ ´ëÅë·É°ú ÃëÀÓ ÀÌÈÄ Ã³À½À¸·Î ÀüÈ­ÅëÈ­¸¦ ÇÏ°í ÀÖ´Ù. Æ®·³ÇÁ ¹Ì±¹ ´ëÅë·É(¿ÞÂÊ)ÀÌ Áö³­ 1¿ù 29ÀÏ »ç¿ìµð ±¹¿Õ°ú ÅëÈ­ÇÏ´Â ¸ð½À. 2017.5.10 [û¿Í´ë Á¦°ø=¿¬ÇÕ´º½º]
srbaek@yna.co.kr/2017-05-10 23:47:46/

((사)다른백년의 고정 필진인 S. Costello의 이번 글은 The Korea Times의 5월29일자 칼럼 ‘Will Moon put Korea first?’ 에 실렸습니다)

지난 수 년동안 한국의 지도자들에게 요구됐던 것처럼, 문재인정부도 한국이 중진국가로 활약할 것을 요구받고 있다. 그런데 지금은 미국이 ‘미국 우선주의’를 외치고, 중국 역시 ‘중국 제일주의’를 추구하는 때라서, 한국이 그럴 수 있을지 모르겠다.

만약 한국이 이번에도 대외 환경에 굴복한다면, 한국은 큰 기회를 놓칠 수 있다.

한국이 한반도문제에서 주도적 역할을 했던 때는 1998-2003년이었다. 그러나 당시에도 2001년 부시 행정부가 대북정책을 뒤집는 바람에 한국의 역할과 잠재력은 제한됐었다. 비핵화 협상은 사라졌고, 공허한 일방주의가 득세했다.

그래서 실제로 한국이 동북아시아에서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었던 시간은 1998-2000년까지 단 3년 뿐이었다. 이 짧은 ‘황금의 3년(golden trial)’ 동안 주변 열강들은 한국이 어떤 역할을 할 수 있는지 똑똑히 지켜봤다. 특히 당시는 매우 어려운 시기였기 때문에 한국의 주도적 역할은 특히 인상적이었다.

1267259858
2000년 6월, 평양에서 남북정상회담이 성사되면서 한국 주도의 한반도 문제해결이 탄력을 받았다. 그러나 2001년 부시가 새 대통령에 당선되면서 한국 주도의 한반도 문제해결은 더 이상 작동하지 않았다.

문재인정부는 후진적이고, 이데올로기적으로 극단적인 과거 정부에서 버려졌던 계획들을 재개하면서 다시 경제적, 지적으로 역동성을 갖게 됐다.  인물과 아이디어가 다시 활용되면서 묵혀 있던 잠재력이 다시 드러날 것 같다. 문재인 대통령이 임명한 인물들이 이런 확신을 주고, 새로운 외교안보팀이 큰 진전을 이뤄낼 가능성이 높다.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지 얼마되지 않은 시점이지만, 주의해야 할 점이 있다. 먼저 문재인 정부는 미국과 협력해야 한다. 문재인정부가 먼저 주위의 의견을 경청하고, 어려운 이슈에 대해 교통정리를 하려는 것은 이해할 만하다.

그러나 외교에서는 정중한 것이 때론 순진한 것이 될 수 있다. 적절한 시점에 문재인 정부의 책임있는 관계자는 트럼프 행정부의 책임있는 관계자에게 직접, 명확하게 말해야 한다. 벌써 일이 그렇게 진행됐는지는 모르겠지만, 겉으로는 아직 그런 신호는 발견되지 않고 있다.

적절한 시점에 많은 사람들이 잘 알지 못하는 몇 가지 사실에 근거한 메시지가 나올 필요가 있다. 혹시 이런 사실을 모르는 사람이 있을지 몰라 간단히 정리해본다.

첫째,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끌어내려는 압력은 치명적인 오해에서 비롯됐다. 먼저 남북간 합의를 깨뜨린 것은 북한이 아니라, 미국이었다. 그 이후로 줄곧 미국은 합의 파기가 북한의 잘못인 것처럼 말하고 있지만, 사실 북한은 꾸준히 미국이 정직하고 실용적인 대화에 복귀하기를 기다리고 있었다.

그래서 지난 16년동안 북한으로 하여금 잘못을 인정하게 하려는 압력과 제재는 정당성이 없다.

둘째, 트럼프 행정부는 대북관계를 다룰 전문가와 지식이 부족해 과거 부시와 오바마 행정부와 같은 실수를 거듭하고 있다. ‘최고의 압력과 개입(maximum pressure and engagement’이라는 방침은 정책이 아니라 위험한 환상에 불과하다. 차라리 ‘전략적 지리멸렬 3.0’라고 불러야 마땅할 것이다.

만약 미국이 과거의 방식을 고수한다면, 어떤 변화도 생겨나지 않을 것이다. 특히 문재인 정부에게는 그렇게 낭비할 시간이 없다.

 ÇÑ¡¤¹Ì Á¤»ó ÅëÈ­     (¼­¿ï¡¤epa=¿¬ÇÕ´º½º) ¹®ÀçÀÎ ´ëÅë·É(¿À¸¥ÂÊ)ÀÌ 10ÀÏ ¹ã ¼­¿ï½Ã ¼­´ë¹®±¸ È«Àºµ¿ ÀÚÅÿ¡¼­ Æ®·³ÇÁ ¹Ì±¹ ´ëÅë·É°ú ÃëÀÓ ÀÌÈÄ Ã³À½À¸·Î ÀüÈ­ÅëÈ­¸¦ ÇÏ°í ÀÖ´Ù. Æ®·³ÇÁ ¹Ì±¹ ´ëÅë·É(¿ÞÂÊ)ÀÌ Áö³­ 1¿ù 29ÀÏ »ç¿ìµð ±¹¿Õ°ú ÅëÈ­ÇÏ´Â ¸ð½À. 2017.5.10 [û¿Í´ë Á¦°ø=¿¬ÇÕ´º½º]     srbaek@yna.co.kr/2017-05-10 23:47:46/
오는 6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첫 한미정상회담이 예정돼 있다. 이 자리에서는 한반도문제에 대한 한국의 주도적 역할이 도출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많다.

셋째, 이렇게 책임공방을 하면서 미국과 한국 정부는 U.N. 시스템을 활용해 북한에 대한 제재와 압력을 가했지만, 그런 태도는 문제의 핵심을 건드리지 못했다.

문제의 핵심은 북학은 진심으로 비핵화와 평화협정을 통한 관계 개선을 열망했지만, 미국은 그렇지 않았다는 점이다.

넷째, U.N.과 중국 등은 꾸준히 미국을 설득하려 했지만, 성공하지 못했다. 이들은 북한에 대한 제재가 성공하지 못할 것을 알았지만, 미국이 북한과 대화를 재개할 것이라는 기대를 갖고 미국의 대북제재에 동참했었다.

그러나 미국은 거듭 그 약속을 지키지 않았고, 과거의 성공한 협상에 버금가는 방식의 협상은 이뤄지지 않았다.

최근 한, 미 양국의 특사단 방문에 대한 보도를 보면, 한국은 과거 미국과 박근혜 정부의 대북압박을 포기하고, 여건이 무르익으면 대화를 재개할 계획인 것으로 보인다. 이 이상의 것도 가능하겠지만, 아직 그런 신호는 없다.

과거 1990년대의 합의는 잘 배분된 책임에 따라 그런대로 잘 작동했다. 미국은 비핵화 대화를 주도했고, 한국은 경제협력을 주도했다. 북한의 안보가 미국과의 비핵화협상에 달려 있다는 점을 잘 알았기 때문에 한국은 여기에 간섭하지 않았다.

17년 전, 김대중은 김정일에게 이렇게 말했다.

“핵문제와 관련해 미국을 만족시켜라. 납치문제와 관련해 일본을 만족시켜라, 그렇지 않으면, 우리도, 어느 누구도 도울 수가 없다.”

문재인 정부와 트럼프 행정부도 이런 식으로 해야 한다. 양국 정부는 모두 전 정부의 실수로부터 자유롭다. 과거와 같은 역할분담이 필요하다. 북한에 대한 제제와 압력은 시간낭비이고, 아무 실익이 없다.

특히 두 정부 중 한 정부는 국익에 근거해 대북압력을 멈추게 할 수 있는 민주적 정당성을 갖췄고, 이에 근거해 새로운 주도권을 실행할 새로운 생각과 새로운 인물을 갖고 있다. 그 정부는 바로 문재인 정부이다.

“대북정책, 문재인정부가 주도해야 한다.”의 1개의 생각

  1. 최근 트럼프는 국내외적 여러 면에서 곤란한 상황을 맞고 있다. 만약 상황이 더 악화되면 트럼프는 세상 사람들의 시선을 한반도로 돌려 놓고 싶은 충동을 갖을 수도 있음도 배제할 수 없는 일이다. 바로 북한에 대한 군사적 공격으로서 미국에겐 말 그대로 불장난 수준 정도의 것으로 치부될 수도 있을지도 모르겠지만 우리민족과 국가엔 극단적 재앙이 될 것은 너무나도 뻔한 있을 수 없는 상정이다. 따라서 문재인정부는 어쩌면 미국의 트럼프를 제일 위험 인물로 간주하여 경계함을 방과해서는 안된다. 아니 경계의 수준을 넘어 적극적이고 능동적으로 대처해야 할 것이다. 특히 한반도에서의 전쟁을 가장 바라는 일본 아베정권 또한 예의주시하고 사전에 혹시라도 있을지도 모를 모략을 무력화 시킬 방책을 마련하고 적극적으로 경계해 나갈 일이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