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7
  • 유럽연합이 미국에게 능욕을 당하다
  • 맥동중국
  • 미중의 진부한 냉전적 대결을 넘어야 한다
  • 민주주의를 판단하는 척도는 정부가 아니라 시민이다
  • [23] 경제학과 지식경제(3)
       
후원하기
다른백년과 함께, 더 나은 미래를 향해

주주 및 경영진과 더불어 헤이그 법원이 석유거대기업체들(Chevron, ExxonMobil, Shell)에게 오염배출량을 격감시키도록 주문하면서, 환경운동가들은 이제 기후운동의 전환점을 맞이했다고 판단한다.


화석연료 산업체에 대한 세계의 인내심은 점점 한계를 드러내고 있습니다. 이번 주 수요일은 기후위기에 대한 거대석유기업들에게 전례가 없는 날로, 그들의 역할에 대하여 매우 뚜렷한 메시지가 전달되었습니다.

24시간도 안되는 짧은 시간 사이 석유산업에 놀라운 패배를 가하면서, 법원과 주주들은 Shell, ExxonMobil 및 Chevron의 경영진에게 등을 돌렸습니다.  Shell은 헤이그의 한 법원에서 기후배출을 과감하게 줄이도록 명령을 받았으며, 미국에서는 주주들이 반란을 일으키며 Chevron사에게 배출가스의 목표량을 부과하였고, Exxon에서는 실행이사진의 교체를 요구하였습니다.

BNP Paribas 자산운영팀의 지속가능 최고전략가인 Mark Lewis는“ 이번 주의 뉴스가 거대석유산업이라는 선체에 직접적인 타격을 입혔다는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습니다. “그들은 이제 구멍을 덧대는 것만으로는 효과가 없다는 것을 인식할 것입니다. 시민사회와 주주대표들은 선박을 통째로 수리하기를 원합니다.”

네덜란드 환경운동인 ‘Milieudefensie-환경보호’의 책임자인 Donald Pols이 헤이그 법정을 나서면서 환호성을 보내고 있다.

기후운동가들에게 “검은 수요일 / 5월25일”은 학수고대하던 날로, 기후재앙을 예방하는 역할에 대해 책임을 차일피일 미루어왔던 석유기업체들에게 재정 및 법적 통고가 내려지면서 주요한 전환의 계기가 이루어졌습니다.

“그야말로 감동적인 순간이었습니다.” 국제그린피스조직의 전직 법률고문인 Jasper Teulings는 말합니다. Shell에게 향후 10년 이내에 배출량을 45% 줄이도록 명령한 네덜란드 법원의 판결은 “논쟁의 흐름을 바꾸고” 전세계 법정에 커다란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합니다.

“해당업계는 행동의 의무가 있으며 매우 구체적인 조치를 취해야 할 책임이 있음을 분명히 했습니다. 판결의 요구(결정)사항이 매우 분명하기 때문에 법적인 측면에서 매우 중요한 의미를 지니고 있습니다. 핵심은 돈에 관한 것이 아니라 행동에 관한 것이며 이는 매우 합리적 결정이었습니다.”라고 그는 말합니다.

“Milieudefensie/환경보호”의 네덜란드 기후운동가들에 의해 제기된 상기 소송사건의 근거는 인권법과 UN헌장의 원칙에 기초한 규범에 뿌리를 두고 있어서, “매우 보편적인 적용”의 성격을 지니며 다른 주요 환경오염원에 대한 소송사건에도 유사하게 적용될 수 있습니다.

“실제로 기후문제는 인권문제이기 때문에 우리는 두가지 주제의 수렴(결합)을 지켜보고 있습니다. 이러한 결합이 다른 곳으로 크게 확산되지 못하는 이유를 잘 모르겠습니다. 오염원을 발생시키는 당사자들은 (인권법을 위반한 죄목으로) 법정에 세워야 합니다.”라고 Teulings는 말합니다.

Shell은 파리기후협정에 명시된 배출목표에 부합하도록 회사가 행동하도록 명령한 “실망스러운”판결에 항소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러한 항소결정은 수년간의 법적 논쟁으로 이어질 수 있으며 Shell의 명성에 심각한 손상을 가할 수 있습니다.

Teulings는“ Shell이 진정으로 자신들의 실행전략이 파리협약과 일치한다고 믿는다면 법원의 요구를 준수하는데 아무런 문제가 없을 것입니다. 항소를 결정한 Shell의 입장은 법원결정과 화해할 수 없으며, 거짓말이 담겨 있습니다.”

법원의 판결은 Shell의 ​​화석연료 생산량에서 최소 매일 백만 배럴의 석유 및 가스를 삭감하도록 강제할 것이라고 석유산업 분석가들은 말합니다.

RBC Capital의 분석가인 Biraj Borkhataria는 다음과 같이 말합니다. “간단히 말하면 법원의 공격적인 명령은 Shell의 현금흐름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것입니다.” 그는 화석연료 생산의 급격한 감소로 인해 Shell이 연간 60억 달러의 추가비용을 감당해야 할 것으로 추정합니다.

점점 많은 주요 기관투자자들이 해당산업체들이 기후의제에 대한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발생할 수 있는 비용에 대해 우려하고 있습니다. 이는 기후행동이 환경적 위험뿐만 아니라 재정적 위험으로 주요하게 취급되고 있다는 매우 분명한 신호입니다.

대규모 투자사인 BlackRock 및 Vanguard를 포함한 Exxon주주들은, 석유에서 저탄소에너지로 전환하는데 실패한 이유를 들어, 설립한지 6개월밖에 지나지 않은 활동적인 헤지펀드(Engine No.1)가 석유거인(Exxon)의 이사회 구성원으로 추천한 이사명단 중에 최소 2명을 배제하도록 결의했습니다.

Chevron의 경우, 투자자의 60%이상이 배출을 줄이기 위해 환경캠페인 그룹의 요청을 수용하도록 결의함으로써, 자신들의 회사가 배출가스를 격감하도록 강제하였습니다.

주주그룹인 Majority Action의 전무이사인 Eli Kasargod-Staub는 상기의 두 번에 걸친 반란이 일어난 이후 “역사상 처음으로 책임있는 주주들이 이에 반항하는 실행이사진의 방어벽을 허물었다”고 평가했습니다.

Kasargod-Staub는 다음과 같이 첨언합니다 “ ExxonMobil의 반란은 탈탄소화를 향해 실행가능한 목표를 실현하지 못하고 장기적인 주주가치를 보호하는 데 실패한 이사진들을 재고하는(해임) 상례의 시작에 불과합니다.”

화석연료산업의 큰손 기관투자자들 사이에서는 환경파괴보다는 장기적인 주주가치의 잠재적 파괴에 대한 우려가 훨씬 크겠지만, 그들도 경영진이 앞으로 다가올 녹색세상의 위험에 대해 방어적인 입장을 취하면서 미래의 녹색기술에 대하여 투자하기를 기대합니다.

석유산업에 대한 ‘블랙데이’로 평가되는 이번의 법원판결이 이루어지면서, 곧바로 신용평가회사인 Moody’s가 석유산업에 대한 신용위험도를 높였습니다. 기후환경 운동가의 주장과 재무적 위험이 결합되면서, 기후행동을 비웃던 기업들의 입장이 이제 새로운 전환의 계기를 맞이할 것입니다.

석유산업 전문가들은, Shell에게 ​​화석연료의 생산을 줄이도록 강요하더라도, 석유생산할당량이 소규모의 민간석유회사 또는 국영의 대규모 석유거인으로 전환되면서 전세계 배출량에는 거의 영향을 미치지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그러나 금융싱크탱크인 CarbonTracker의 연구원 Mike Coffin은 상기의 견해는 기후위기로 인하여 화석연료 부문의 자금조달에 발생하는 고유한 문제를 간과한다고 말합니다 “기후활동가의 압력에 대하여, 석유생산 프로젝트에 자금을 지원하는 은행과 산재보험사들이 이를 심각하게 받아들일 것입니다. 일부 기업들이 석유시추를 희망하더라도 그것은 위험한 전망으로 간주될 것이며 자본의 공급은 제약을 받을 것”이라고 그는 말했다.

한때 화석연료로 향한 자본이 지속가능한 에너지 분야로 투자를 전환하면, 석유수요 감소와 시장 가격하락이라는 불가피한 흐름의 궤적이 형성될 것이며, 따라서 산유국의 국가적 투자를 재고하게 만들 것이라고 Coffin은 말합니다.

Teulings를 포함하여 오랫동안 기후캠페인을 진행해온 활동가들에게, 지난 주 헤이그의 법정에서 쟁취한 ‘기후승리’는 복합적인 의미를 지니면서 향후 낙관적인 기회를 제공합니다.

“기후를 걱정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공황, 절망, 무력감을 줄곧 느꼈습니다. 그러나 이번 판결은 희망의 등대입니다.”라고 그는 말합니다. “아마도 이것이 가장 중요한 영향입니다. 법적 효과와 탄소배출에 대한 구체적인 영향을 넘어서, 이번의 판결은 희망을 제공합니다. 이는 우리가 그토록 기다려온 것입니다.”

 

출처 : The Guardians on 2021-05-29.

Jillian Ambrose

가디언지 환경전문 기자


<<책 소개 바로가기>>

<<온라인 서점 바로가기>>

생태문명 선언

생태문명전환의 운동에 동참하는 다른백년은 “산업문명을 넘어 생태문명으로”라는 구호를 전개하면서 기후위기에 따르는 재앙의 경고와 지속가능한 미래전망에 대하여 매주 1회씩 해외의 다양한 정보와 칼럼을 제공하고자 합니다.

후원하기
 다른백년은 광고나 협찬 없이 오직 후원 회원들의 회비로만 만들어집니다.
후원으로 다른백년과 함께 해 주세요.
 
               
RELATED ARTICLES
LEAVE A COMMENT